나명규 > 우리시대의작가들 - 조각/입체조형

본문 바로가기

조각/입체조형

Home > 작가와 미술현장 > 조각/입체조형

    우리시대의작가들 - 조각/입체조형

    나명규

    본문

    약력소개

    조각과 영상, 설치를 병행하는 나명규는 1967년 광주 출생으로 조선대학교 조소과와 뉴욕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하고 조선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1997(‘The arts as physical endurance', 뉴욕 80 W.S.East Gallery), 1998(‘유희로서의 미술’, 광주 인재갤러리), 2001(‘존재’, 광주 롯데화랑), 2002(‘존재’, 광주 서구문화센터), 2004(‘세상사는 이야기’, 서울 갤러리 ArtsWill), 2005(‘-존재’, 광주 메트로갤러리), 2007(‘존재-Composition’, 광주시립미술관 양산동스튜디오 갤러리), 2009(‘존재’, 서울 갤러리Light), 2010(‘존재’, 서울 갤러리Light), 2011(‘동상이몽’, 서울 갤러리Light, 광주 원갤러리), 2012(‘The arts as physical endurance', 광주 무등갤러리), 2014(‘Erehwon, 광주 호선갤러리) 12회의 개인전을 가졌다.
    회원전인 입체그룹 PASS(1997-2002), 한국현대미술-중심의 이동(1999, 문예진흥원 미술회관), 그룹 점면 전(200001), 광장조각회전(2001), 21c정신(2001), 소리와 그림(2001), 현대작가에뽀크전(2002), 그룹새벽전(2004), 환경미술협회전(2005), 백학조각회전(2005) 등을 비롯하여, 집단창작촌 프로젝트(광주 롯데갤러리), 3회 광주비엔날레 특별전(2000), 대한민국청년비엔날레(대구), 하정웅청년작가초대전(2003, 광주시립미술관), 248km청년조각전(광주시립대구문예회관), 광주광역시청년미술제(비엔날레관), 뱀에 대한 해석전(광주시립), 환경미술제(2005, 곡성 도립옥과미술관), 2006현대미술 영상&설치전(2006, 대구문화예술회관), 미지의 불혹(2007, 광주시립미술관 금남로분관), 미술관 카바레전(2007, 광주시립미술관 금남로분관), CU&ARTFAIR(2011, 조선대학교미술관), 백화점 속 문화유원지(2011, 광주 신세계갤러리), 광주미디어아트페스티벌(2012, 광주 민주광장), 솔라이클립스전(2012, 광주시립미술관 금남로분관), 아시아문화예술인 레지던시전(2014, 광주 양림미술관) 등의 전시에 참여하였다.
    전국무등미술대전 조각부문 대상(1992), 하정웅 청년작가상(2003), 10회 광주미술상(2004) 등을 수상했고, 광주시립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200607)였으며, 조선대대구 경운대 등에 출강하였다.
    현재 광장조각회, 21c정신전, 입체그룹PASS, 소리와 그림, 영상그룹 VIEW, )에뽀끄회, 그룹새벽, 환경미술협회, 백학조각회, 한국미술협회 등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작가의 작품세계

    <존재-Composition>작품은 그가 그동안 지속적으로 추구해왔던 신체 개념의 연장선에서 새로운 면모를 볼 수 있다. 즉, 자신의 신체를 제 3자적 관찰자 입장에서 도구화하고 그 신체 안에서의 본질을 통해 자신의 응축된 자아를 표출함과 동시에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고자한다. 작가 자신의 신체사진과 가족의 역사를 보여주는 의류로 채운 비닐 압축 팩은 작가 자신의 존재를 찾고자하는 열망과 함께 현실에서 작가가 겪고 있는 심리적인 갈등을 표출한다. 신체사진과 함께 공기로 부풀린 또 다른 비닐 팩은 비상하고자 하는 작가적 열망을 드러내기도 한다. 즉, 응축된 팩 안에 존재하는 자신의 신체, 그 자신의 존재감을 부단히 찾고자 하는 그의 노력을 엿볼 수 있다. 또한 영상작품 <존재-보이지 않는>에서는 자신의 신체 안에서 움직이는 튀겨지는 공처럼, 예술을 통해 비상하고자 하는 그의 내적 갈망이 현 사회 속에서의 작가가 겪는 심리적 현상과 맞물려 자신의 내적인 심리상태를 표현한 것이라고 보여 진다.


    - 김민경(광주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2007년 개인전 평문 중 발췌   


     

    그가 그동안 해왔던 작업들처럼 우리는 그를 자신의 존재 자체를 가장 큰 문제거리로 삼는 그러한 태도를 지닌다는 점에 있어서, 하이덱거가 말하는, 실존(Existenz)이라고 부를 수도 있을 것이다. 또한 그는 이와 같은 물음들의 형식에 있어서도 영상, 사진, 조각, 설치 등 자신이 다룰 수 있는 가능한 모든 매체들을 총동원하는 태도를 보인다는 점에 있어서 오늘날처럼 복잡다단한 거대한 사회에서의, 즉 세계--존재(In-der-Welt-sein)로서 더 이상 독자적인 방식으로 자신의 존재방식을 상실하며 살아가는 비본래적인 실존이 아니라 자신의 상황과 한계를 하나의 가능성으로 파악하고서 그 가능성을 향해 자신을 던지는 본래적인 실존으로 되돌아가고자 함을 엿볼 수 있다.

    - 김병헌 (무등현대미술관 학예연구실장), 2014 나명규 개인전 평문 중 발췌
     



    연락처

    517-892 전남 담양군 대덕면 무월길21-3(금산리 431)
    010-3628-1490
    nasasac@hanmail.net

     

    나명규|육체의 내구성에 관한 테스트|1997|
    나명규_육체의 내구성에 관한 테스트_1997_

    나명규|존재|2001|
    나명규_존재_2001_

    나명규|(미니어쳐)|2003|
    나명규_(미니어쳐)_2003_

    나명규||2005|
    나명규__2005_

    나명규|존재-Composition|2007|
    나명규_존재-Composition_2007_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Copyright 2022 광주미술문화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이미지들은 게시자와 협의없이 임의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