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문 > 우리시대의작가들 - 조각/입체조형

본문 바로가기

조각/입체조형

Home > 작가와 미술현장 > 조각/입체조형

    우리시대의작가들 - 조각/입체조형

    이재문

    본문

    약력소개

    헌옷가지들을 기워 붙여 사실적인 형상을 만들어내는 작가 이재문은 전북 고창 출생으로 전남대학교 미술학과에서 조소를 전공하였다.
    2015년 서울 KOSA space Gallery 최우수 신진작가상 수상기념 초대전과, 2016년 광주 갤러리 리채 초대전 등 2회의 개인전을 가졌다.
    주요 단체전으로는 2013[무담시 無淡市](광주 대인예술시장 한평갤러리), [이스탄불 세계일류 한국상품](터키 한류미술전), [한류미술전-KOTRA 오픈갤러리](서울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4회 국제현대미술 광주아트·비전](광주비엔날레전시관), 2014[대인예술시장 레지던스프로그램-다다아트페어](광주 대인예술시장), [아시아문화예술활성화거점프로그램-별무리](광주 대인예술시장 한평갤러리), [대인예술시장 레지던스프로그램 결과보고](광주 도도래래미미), 2015[녹십자 특별기획전- Nostalgia 향수](서울 녹십자-R&D센터), [6회 아트광주](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예술로 돌아온 것들](양평군립미술관), [다다익미](광주 무등갤러리), [대인세시봉-찬양·복음 (곡성, 도립옥과미술관), [세시봉](광주 창작스튜디오 다다), 2016[두근두근 고물고물](광주시립미술관-어린이미술관), [생활예찬](광주·대전 롯데갤러리), [HOW FUN2 헌옷프로젝트](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어린이문화원), [아트피크닉 시즌1아트쌀롱](광주 중외공원) 등의 전시에 참여하였다.

     



    작가의 작품세계

    옷은 성별, 종교, 관습, 신분, 사회 환경에 따라 구분되기도 하며 문화적 상징의 기능을 갖는다. 현대 사회에서 옷은 생활의 필수품을 넘어 개성을 표현하기 위한 패션 상품이기도 하다. 또한 옷은 기능적인 면과 함께 다양한 의미를 내포하기도 하고 어떤 일이나 현상, 사물에 대하여 갖는 성질이나 기분 등을 나타내기도 한다. 옷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다양한 의미로 감정 전달을 한다는 점에서, 작품의 표현방법 또한 광범위하다고 할 수 있다. 낡아서 입을 수는 없지만 추억을 담고 있는 옷들이 많이 있다. 이 많은 옷들이 헌옷이 되어 버려지기도 한다. 이러한 옷들이 수거돼 새롭게 재해석 되어 작품으로 만들어 진다는 점에서 나의 작업은 큰 의미를 지닌다 할 수 있다.”

    - 작가노트 (2016, 리채갤러리 개인전)


    “‘헌 옷을 소재로 조각품을 만들어내는 이재문 작가는 단순한 심미적 외관의 아름다움과 완결성을 지향하는 여느 조각가완 다른 마인드를 가지고 있어 주목된다. 오늘날 모든 것이 예술이 될 수 있지만, 그 예술의 최종 지향점은 각기 다를 수밖에 없다. 이재문 작가는 자신의 작업을 통해 사회 참여적 예술을 실현하고자 한다.”

    - 박은지 (2016 리채갤러리 개인전 서문에서 발췌)

     



    연락처

    010-8943-6765
    sketch2000@hanmail.net

     

    이재문|마지막 선물|2011|110x100x40cm
    이재문_마지막 선물_2011_110x100x40cm

    이재문|황혼의 꿈|2012|135x60x150cm
    이재문_황혼의 꿈_2012_135x60x150cm

    이재문|소녀의 꿈|2014|120x60x47cm
    이재문_소녀의 꿈_2014_120x60x47cm

    이재문|자책|2015|31x120x127cm
    이재문_자책_2015_31x120x127cm

    이재문|미끼|2015|52x35cm
    이재문_미끼_2015_52x35c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Copyright 2022 광주미술문화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이미지들은 게시자와 협의없이 임의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