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예금 > 우리시대의작가들 - 공예

본문 바로가기

공예

Home > 작가와 미술현장 > 공예

    우리시대의작가들 - 공예

    정예금

    본문

    약력소개

    섬유예술가 정예금은 조선대학교 응용미술학과와 같은 대학원 산업공예학과를 졸업하였다.

    1995(광주 인재미술관), 2000(광주 현대아트갤러리), 2002(서울 공화랑), 2003(광주 현대아트갤러리), 2004(Wave Art Fair, 서울 예술의전당), 2005(뉴욕 갤러리3), 2006(파리 Galerie Mille Plateaux), 2006(서울 갤러리PICI, MANIF 서울국제아트페어-예술의전당), 2007(KIAF한국국제아트페어, COEX), 2008(NIAF 남송국제아트페어, 성남아트센터), 2009(북경 갤러리DA) 등 12회의 개인전을 가졌다.

    [제10회 Wave Art Fair](2002, 예술의 전당), [제1회 서울디자인포럼전](2003, 서울 솔갤러리), [환경미술 숲의 형상전](2003, 서울 모란갤러리), [제3회 파리 한국현대미술 24인 초대전](2004, 파리 ARTO IN-Paris&GALERIE ATHENA), [제3회 청주공예비엔날레 크라프트페어전](2005, 청주 크라프트관), [광주현대미술전-조용한 빛 맑은 기운](2005, 광저우예술박물관), [제4회 베이징국제섬유비엔날레](2006~2010, 소주 Art&Design Technology Institute, 정주 허난미술관, 청주한국공예관 등), [Fiber Art Today, Korea-Japan](2006,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남도문화의 형ㆍ색ㆍ향 디자인전](2006, 광주디자인센터), [제4회 아시아섬유미술제](2006, 광주시립미술관), [광주국제현대미술아트비전](2007, 광주시립미술관), [광주미술의 현장](2007, 광주시립미술관), [2008광주여성미술제](2008, 광주 무등현대미술관), [아시아 톱 갤러리 호텔아트페어](2008, New Otani Tokyo Hotel), [부산국제아트페어 초대전](2008, 부산문화예술회관), [광주미술의 현황과 전망](2008, 서울 안사아트센터), [청주공예비엔날레-인공의 지평](2009, 청주예술의전당), [한국 섬유미술의 확산](2009, 마산 대산미술관), [독일 Design Messe](2009, 독일 Frauen미술관), [2009서울미술대전-공예,다섯가지 이야기](2009, 서울시립미술관), 가을을 걷다(2010, 광주시립미술관), HANDS OF KOREA(2010, 프랑스 알사스), 2011국제보자기전(미국 샌프란시스코 MOCFA, 청주한국공예관) 등의 전시에 출품하였다.

    호남대ㆍ남도대학 등에 출강했고, 2004년 2011년 한국공예가협회상, 2007청주공예비엔날레 금상, 베이징국제섬유비엔날레 우수상 등을 수상했으며, 조선대, 호남대, 동신대 대학원 겸임교수였다. 현재는 [전남도전]ㆍ[무등미술대전] 초대작가 및 운영위원이고, 한국공예가협회ㆍ한국텍스타일디자인협회ㆍwww현대미술가회ㆍ조선섬유조형협회 등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작가의 작품세계

     ‘정예금 작업의 큰 흐름은 오브제를 이용한 열 전사염 기법을 기본으로 독자적인 독특한 기법효과를 곁들이는 블라인드 작업과 주름작업으로 크게 나뉜다.

    …블라인드 작업은 기본 바탕의 그림 위에 또 다른 그림을 띠 모양의 일정간격으로 오려붙여 반복시킴으로써 바라보는 각도에 따라 바탕그림과 어우러져 색다른 이미지를 연출해내는 복합적인 화면 구성방식이다. 작품의 크기에 따라 폭을 달리 한 가느다랗고 긴 띠들이 직선의 간결함과 함께 파스텔 톤과 곡선적 요소들로 어우러지면서 내밀하고도 잔잔한 서정적 화음을 자아내는 것이다.

    …주름작업(은) 단조로운 평면을 싫어하는 그녀의 작업성향 그대로 자칫 밋밋해질 수 있는 평면 공간에 미세한 흐름의 잔주름들을 곁들임으로서 화면에 시각적 생기를 불어넣고 내재된 이미지들을 훨씬 깊이 있게 떠올려 준다. 전사염으로 수없이 이미지를 겹쳐 덧쌓고 그 화면 일부에 잔물결처럼 여울지는 부드러운 잔주름들을 올림으로서 평면으로부터의 일탈을 시도하는 것이다. 일련의 작업과정이 화폭 위의 붓 작업과 다를 바 없어 보이는데 작가의 말대로 다리미가 붓인 셈이다.

    …작업 과정은 치밀한 계획과 기교를 필요로 한 것이지만 뜻밖에 얻어지는 우연효과들이 적잖게 어우러지고 있다. 더하여 대범하면서도 섬세함이 함께 하는 양면성을 보이기도 하는데, 그 자체가 자연과 인생, 또는 예술과 삶이라는 관계 속에서 끊임없이 물결지는 다층적 인간내면에 대한 표현이기도 하다.


    - 조인호, 2000년 개인전 서문 중 발췌


     

    집요한 작가정신과 자연의 서정예찬

     

    정예금의 자그마한 작업실은 미학적 진부한 한계를 극복하고자하는 노력과 작품의 새로운 형식과 재료를 찾아내려는 의지가 빛나고 있음을 감지해 내기에 충분하다. 이러한 정예금의 작품을 형식적으로 크게 3가지로 구별해 볼 때,

    첫 번째로의 평면작품, 두 번째로는 ‘다(多)시점’ 회화 ‘블라인드’ 이미지,

    세 번째로의 ‘슬러시’기법은 천에 염색하는 기본적인 과정을 거친 이후 여러 가지의 색 천을 겹쳐 박음질한 다음 다시 자연스럽게 베어내는 기법과 얇고 투명한 실크질감으로 불꽃 투영이나 대기의 흐름 등 자연 이미지들을 형상화하여 겹겹이 세워 배치하고 특히 섬유가 지닌 부드러운 질감을 강조시키고 있다. 겹겹이 쌓인 섬유의 층과 층사이의 잔주름은 작품제작의 완숙된 노하우와 완성도를 높이고, 색과 선 등은 박음질과 가위에서 표현의 절제를 감추고 있으며, 다리미는 색상과 조형성을 강조한 또 다른 붓인 셈이다. 이렇듯 그녀는 작품을 제작하는데 있어 전통적인 방법을 피하고 단순함보다는 고도의 기술력과 항상 새로운 형식, 기법, 재료를 찾아가려는 의지가 남다르다.

    그리고 최근작품들은 자연에서 채집되는 오브제에서 ‘빛’과 ‘불꽃’으로 다양화를 꾀하고 있다.   이러함은 자연의 오브제에 의존에서 한걸음 나아가 작가의 관념 속에 존재하는 상징적 이미지만으로 작품을 제작하는 것은 주제와 소재의 다변화와 함께 미학적 해석과 상상력을 확장시켜가고 있다.

    - 장경화(광주시립미술관 분관장). 2006년 평문 중 발췌

     



    연락처

    광주광역시 북구 문흥동 784-4 금농문화센터 403호

    017-623-1157
    jyg1157@hanmail.net


     

    정예금|관계|2004|
    정예금_관계_2004_

    정예금|Blind-A-Flower|2008|
    정예금_Blind-A-Flower_2008_

    정예금|Blind-A-Calla|2008|
    정예금_Blind-A-Calla_2008_

    정예금|Slash-Rose|2008|
    정예금_Slash-Rose_2008_

    정예금|불꽃|2009|
    정예금_불꽃_2009_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Copyright 2022 광주미술문화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이미지들은 게시자와 협의없이 임의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