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은희 > 우리시대의작가들 - 공예

본문 바로가기

공예

Home > 작가와 미술현장 > 공예

    우리시대의작가들 - 공예

    노은희

    본문

    약력소개

    섬유예술가 노은희 교수는 1955년 생으로 조선대학교 응용미술학과와 동대학원을 거쳐 홍익대학교 대학원에서 미술학박사(미술비평전공) 학위를 취득하였다.

    1982(광주 남도예술회관), 1986(광주 가든갤러리), 1991(광주 캠브리지갤러리 초대), 1992(도쿄 미하라야ㆍ마로니에갤러리), 1995(광주 캠브리지, 서울 무역센터 현대아트갤러리), 2003(미국 Teaneck FDU갤러리), 2003(광주 신세계갤러리, 서울 한국공예문화진흥원, 오사카 한국문화원), 2004(인천 코스모스갤러리), 2005(광주 메트로갤러리 초대), 2006(광주 가나아트갤러리), 2007(후쿠오카 아크로스갤러리), 2009년(광주 조선대학교미술관ㆍ남도향토음식박물관), 2011(주상해 한국문화원), 2012(서울 갤러리 우덕) 등 17차례의 개인전을 가졌다.

    이와 함께 예술원초대전(2004, 서울 예술원미술관), 국제종이작가초대전(2004, 전주 소리문화의 전당), 대구 텍스타일 아트프레 도큐멘타(2004, 대구문화예술회관), 상하이아트페어(2004-05, 상하이), 광주현대미술전-조용한빛, 맑은 기운(2005, 광저우예술박물관), 파리한지문화제 한국대표작가초대-한지의 물성과 특성(2005, 파리 징가로), 해외순회 공예작품전(2005, 한국공예문화진흥원 주관, 도쿄ㆍ뉴욕ㆍ로스앤젤레스ㆍ파리), 서울아트페어(2005, 서울 예술의 전당), 청주공예비엔날레(2005, 2007), 백인백색전(2005, 서울 조성화랑), 한국종이조형작가회-매체 한지ㆍ신문(2006, 서울 경향신문사갤러리), 아시아섬유미술전(2006, 광주시립미술관), Faces(2006, 상하이 듀올런미술관), 섬유매체전(서울 우덕갤러리), 광주디자인비엔날레(2007,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한지공예작가초대전(2008, 일본 가나자와시민홀), Design Messe-한국디자인(2009, 독일 본 Frauen미술관), 한지공예작가초대전(2010, 가나자와시민홀), 경기도자축제초대전(2010, 이천세계도자센터), 몽트뢰아트페어(2010ㆍ2011, 스위스 몽트뢰 뮤직&컨벤센터), 영혼의 연금술(2011, 전북도립미술관), 한국보자기포럼(2012, 파주 헤이리), 천연염색50인전(2012, 나주농업박람회장), 한국공예아트페스티벌(2012, 서울 예술의전당) 등의 전시에 참여하였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연구교수(1992.8-93.2), 미국 인디애나대학 연구교수(2000.8-2001.8), 사단법인 광주전남디자이너협회 이사장(2001-04),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위원(2006-08), 광주디자인센터 이사(2007-2011) 등을 지냈고, 현재 조선대학교 미술대학 디자인학부 교수이면서 한국섬유미술가회 회장ㆍ광주전남섬유조형회 회장, 엠마우스복지재단 운영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작가의 작품세계


    전통 공예의 현대회화적 변용

    한지의 색은 탈색한 흰색에서부터 자연색이나 자연 염색한 바탕지를 사용하여 부드러움과 자연스러움을 보여주려 하였고, 조각난 작은 패턴들은 큰 작업을 하고 남은 재료를 버리지 않고 사용하는 나의 습성에서 나온 것이다… 빛은 우리의 삶에 없어서는 안되는 요소이지만 인간이 필요로 하는 공간과 밤이라는 어둠을 보다 밝고 다양하게 연출하고 싶은 마음이 이러한 작업들을 하게하는 원천이 되었다. 누가 어떤 소재를 어떻게 디자인하는가에 따라 우리 삶의 질은 달라지는데 현대인들이 유난히 건강, 환경하며 만들어 낸 ‘웰빙(Wellbeing)이라는 새로운 단어와 함께 생활에 그린디자인(Green Design)을 실현 할 수 있는 여지는 ∞로 나의 작업도 ∞로 펼치리라 내 스스로 다짐해본다.

    -  작가노트(2009. 07. 27 ) 중 발췌


    떨어뜨림과 번짐에 대하여

    세상의 모든 것은 땅을 향해 떨어진다… 무수히 많은 것들이 나의 손을 거쳐 땅을 향해 떨어져 나갔다. 나를 거쳐 가는 모든 사물뿐만 아니라 늘 보아온 자연에서도… 세상의 모든 것을 땅은 잡아당긴다. 이 무서운 이끌림은 이 세상의 모든 것을 주도한다.

    또한 번짐은 우리들 사이에서도 늘 존재한다. 좋은 생각과 행동은 아름다운 이야기를 만들어내 우리에게 기쁨을 퍼져 가게… 씨앗을 퍼트린다. 세상에 행복이라는 기쁨의 씨가 바람에 흩어지는 민들레 홀씨처럼 자꾸 자꾸 멀리까지 번져가길 소망한다.

    나의 작업에서도 우리나라 고유물성인 한지 위에 떨어지는 수용성 염액은 어느 높이에서 어떤 크기의 붓으로 떨어뜨렸는가에 따라 그 크기와 번짐이 생겨난다. 종이와 염액이 만나 흡수되면서 생기는 흔적을 형상화 한 것으로 나의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색과 형이 어우러져 표현되어 있다… 한지와 수용성 물감이라는 서로 다른 매체가 보여주는 일종의 붓과 나와의 춤사위 인 것이다.

    - 작가노트(2011년 상해 개인전)



    업사이클링(Upcycling)에 대한 작은 시도

    업사이클링(upcycling)으로 리사이클링(recycling)의 차원을 넘어 이미 사용하였던 재료들을 모아 다시 조합하여 변형시킴으로서 과감하게 버리지 못한 재료를 모아 작품으로 그 가치를 업그레이드하여 우리들의 삶에 활력을 주는 나무들로 표현해 보았다… 늘 작업의 실마리는 내가 많이 가지고 있는 매체에서 쏟아져 나온다.

    - 작가노트(2012년 개인전 카탈로그에서 발췌)

     



    연락처
    광주광역시 동구 서석동 조선대학교 미술대학
    062-230-7731

    http://noheunhee.com


     

    노은희|옛향기|2003|
    노은희_옛향기_2003_

    노은희|||
    노은희___

    노은희|잿빛이야기|2005|
    노은희_잿빛이야기_2005_

    노은희|스탠드|2009|
    노은희_스탠드_2009_

    노은희|한지+빛 포스터|2009|
    노은희_한지+빛 포스터_2009_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Copyright 2022 광주미술문화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이미지들은 게시자와 협의없이 임의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