庚子年 신년기획전 ‘2020, 기다렸쥐’ > 전시비평/리뷰

본문 바로가기

전시비평/리뷰

Home > 남도미술소식 > 전시비평/리뷰
    전시비평/리뷰

    庚子年 신년기획전 ‘2020, 기다렸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광주미연 작성일20-01-26 13:30 조회193회 댓글0건

    본문

    2020경자년신년기획전.기다렸쥐.신세계.200117-5.jpg


    庚子年 신년기획전 ‘2020, 기다렸쥐

    2020.01.17() 02.17() / 광주 신세계갤러리

     

    광주 신세계갤러리에서는 2020년 경자년(庚子年) 흰색 쥐띠의 해를 맞이하여 신년기획전‘2020, 기다렸쥐를 개최한다. 십이지(十二支)의 첫 번째 동물에 해당하는 쥐는 우리나라에서 재물과 풍요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이번 전시는 쥐의 이미지를 통해 신년 메시지를 전달하는 작품과 쥐를 주제로 하는 작품들로 구성되었다. 쥐에 대한 작가들의 기발한 해석과 흥미로운 표현을 감상하는 동시에 우리의 띠 문화가 가지고 있는 상징성과 전통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경자년의 ()’은 흰색을 의미하며, ‘()’12지 첫 번째 동물로 쥐를 상징한다. 아주 먼 옛날, 하늘의 대왕이 동물들에게 지위를 정해주었다. 정월 초하루에 천상의 문에 도착하는 순서대로 그 지위를 정해주겠다고 하였는데, 근면 성실한 소가1등을 하려는 찰나, 소 등에 붙어 있던 쥐가 먼저 뛰어내려1등을 차지했다고 한다. 이처럼 쥐는 꾀가 많은 동물로 인식되어 왔는데 실제로도 영리하고 재빠르면서 동시에 부지런하고 성실하다.

    경자년의 흰 쥐는 쥐 중에서도 가장 우두머리이자, 매우 지혜로워 사물의 본질을 꿰뚫어 보고 생존 적응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적응력이 뛰어난 쥐는 세상 곳곳에 살면서 아주 오래 전부터 사람과 함께 살아온 동물이다. 그래서인지 친근한 이미지의 쥐는 많은 영화와 만화, 애니메이션에서도 영리하고, 용감한 캐릭터로 자주 등장한다.

    이번 전시에서는16(곽수진, 김상연, 김승현, 김지영, 변대용, 송영학, 양재영, 유은석, 윤연우, 이두환, 이조흠, 이혜리, 임현채, 정선휘, 최 혁, 황중환)의 참여작가들이 기존에 해오던 작품이 아닌, 이번 신년기획전의 주제에 맞게 쥐를 테마로 새롭게 창작한 평면회화와 입체조각, 태피스트리(tapestry)와 벽화, 디지털 드로잉과 영상설치 등을 통해 작가 특유의 상상력으로 표현된 각양각색의 개성 가득한 쥐를 만날 수 있다.

    사실 쥐는 한때 사람에게 해를 끼치는 동물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반세기가 흐른 지금, 우리의 필요에 의해 만들어진 사회적 인식에서 벗어나 쥐 본연의 모습인 영리하고 부지런한 이미지를 되찾았다. 어쩌면 쥐는 자신의 모습을 되찾기를 바라며 경자년 새해를 오랫동안 기다려 왔는지도 모른다. 그런 소망을 안고 기다려온 2020, 이번 전시를 통해 경자년이 가져다주는 기회 속에 풍요와 희망이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

    - 한우종 (광주 신세계갤러리 큐레이터)

    2020경자년신년기획전.기다렸쥐.신세계.200117-0217.jpg
    2020 경자년 신년기획전-기다렸쥐. 정선휘,양재영 작품
    황중환.jpg
    황중환 <더 슈퍼마우스>, 2020, 인디안잉크, 아크릴릭
    최혁,변대용.jpg
    최혁 <호랑이굴>, 2020, 아크릴락카, 아크릴, 마카 / 변대용 <미키>, 2017, <키티>, 2016, FRP에 우레탄 도색
    양재영,이조흠.jpg
    양재영 <머플러 마우스>, 2020, plywood, 페인트 / 이조흠 <Infinite Scroll>, 2020, 혼합재
    송영학,임현채.jpg
    송영학 <히치하이킹>, 2020, 실크양단에 아크릴릭 / 임현채 <아름다운 곳간>, 2020, 종이에 연필, 아크릴, 과슈

    이혜리_생쥐의보물 I_2020_종이에 수채_42x50cm.jpg
    이혜리_<생쥐의 보물 I>,_2020,_종이에 수채

    김상연.어색한동행(부분).2020.나무각,철.2020경자년신년기획전.기다렸쥐.신세계.200117-1.jpg
    김상연 <어색한 동행>(부분), 2020, 나무각, 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Copyright 2020 광주미술문화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이미지들은 게시자와 협의없이 임의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