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화 미디어아트 영상설치전 ‘사유의 숲’ > 전시비평/리뷰

본문 바로가기

전시비평/리뷰

Home > 남도미술소식 > 전시비평/리뷰
    전시비평/리뷰

    박상화 미디어아트 영상설치전 ‘사유의 숲’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광주미연 작성일20-06-19 10:27 조회127회 댓글0건

    본문

    박상화 개인전.사유의숲.신세계.200618-13.jpg

     

    박상화 미디어아트 영상설치전 사유의 숲

    2020.06.18() 07.14() / 광주 신세계갤러리

     

    광주 신세계갤러리에서 영상미디어 설치작품을 통해 광주풍경의 가상공간을 만드는 박상화 작가의 개인전 사유의 숲을 개최하고 있다. 광주의 풍경을 디지털 영상·설치 작품으로 표현한 사유의 정원무등도원경시리즈 등 5점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부드럽고 반투명한 메시 스크린 천을 겹겹으로 내려뜨려 관람객이 그 영상 속을 거닐 수 있도록 한 공간설치 영상작품 사유의 정원은 갤러리 전 공간을 숲의 분위기로 연출해 놓았다.

    광주의 자연과 정서, 도시생활과 사계절의 변화, 작가 개인의 경험과 기억으로 구성된 가상의 숲은 친근하고 익숙하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낯선 새로운 감성을 전해준다. 전시 공간을 가득 매운 여러 겹으로 설치된 스크린 속 풍경은 현대 사회에서 향유할 수 있는 디지털 쉼터의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

    매일 지나다니기 때문에 무심코 지나쳤던 일상의 모습 또는 광주를 대표하는 곳이기에 마치 잘 알고 있는 것만 같았던 풍경들이 갤러리 공간으로 들어서는 순간 새롭게 펼쳐진다. 디지털 기기의 발달로 자연과 도시풍경의 수많은 이미지는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TV 스크린을 통해서 우리의 디지털 일상 속에서 늘 함께 하고 있다. 하지만 박상화 작가는 일정 크기의 제한된 사각 프레임에서 벗어나 관람객으로 하여금 직접 디지털 가상의 숲에 들어가 보고, 듣고,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새로운 세계를 펼쳐 보인다.

    우리의 일상과 같이 밀물과 썰물이 반복되는 바다의 영상으로 시작하는 이번 전시의 대표작 사유의 정원은 도시생활의 화려한 일상에서부터 평화로운 소나무 숲과 아름답게 흩날리는 벚꽃의 영상을 담고 있다. 숲 속의 새소리와 함께 어우러진 다채로운 자연 풍경은 마치 관람객이 실제 숲 속에 들어와 산책하고 잠시 머물다 갈 수 있는 공감각적인 디지털 쉼터를 제공한다. 도심 속의 자연으로 재탄생한 전시공간에서 관람객은 변화무쌍한 풍경의 이미지와 자연의 소리 사이를 자유롭게 움직이며 다양한 감각을 통해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자연을 사유하는 독립적인 공간으로 재해석한 작가는 그 내면의 규칙과 질서를 정리하고, 존재의 본질적인 부분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이야기한다. 이번 전시의 또 다른 영상작품 무등판타지아-무등도원경유람무등도원경-사계연작에서도 광주의 자연과 도시문명, 별서정원과 아파트 등의 이미지들의 몽환적인 조합을 계속적으로 채록하고, 탐구하고, 창조하는 과정의 반복을 통해 자연과 작품, 작가 사이의 균형을 찾아가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하늘과 숲, 바다, 그리고 도시의 풍경들이 질서 있는 조합을 이루며 소외와 단절, 획일화 등의 현상들로 가득한 현대사회 속에서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작가의 상상력으로 만들어진 자연 앞에서 쉼과 사유의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사유의 숲에서 우리가 바라보는 것은 내 주변의 풍경이 아닌 나의 내면일지도 모른다.

    - 한우종 (광주 신세계갤러리 큐레이터)

    사유의 정원_2020_2채널비디오설치, 수제메시스크린_7min.20sec. (1).jpg

    사유의 정원_2020_2채널비디오설치, 수제메시스크린_7min.20sec. (2).jpg

    박상화 개인전.사유의숲.신세계.200618-7.jpg

    박상화 개인전.사유의숲.신세계.200618-2.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Copyright 2020 광주미술문화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이미지들은 게시자와 협의없이 임의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