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예와 회화의 만남 ‘온전한 밀도’ > 전시비평/리뷰

본문 바로가기

전시비평/리뷰

Home > 남도미술소식 > 전시비평/리뷰
    전시비평/리뷰

    공예와 회화의 만남 ‘온전한 밀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문희영 작성일23-12-07 12:53 조회497회 댓글0건

    본문

    전시전경 (5).jpg
    기획전 '온전한 밀도'가 열리고 있는 예술공간 집

     

    공예와 회화의 만남 온전한 밀도

    2023.12.7-12.21 / 예술공간 집

     

    가장 온전한 자연의 재료들이 빚어낸 아름다운 공예예술작품을 만날 수 있는 전시가 열린다. 예술공간 집과 위드아워핸즈(With Our Hands)가 공동으로 기획한 전시인 [온전한 밀도]이다. 고보경(섬유), 김설아(현대미술), 김전욱(목공예), 백아란(섬유), 신민석(목공예), 이치헌(도자) 등 총 6인의 작가가 함께하는 이번 전시는 예술의 고유한 가치와, 기물이 가진 쓸모의 가치를 동시에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작품들로 작은 찻잔에서부터 달항아리, 거대한 의자 등 공예와 순수미술의 다양한 장르 작품 50여 점이 전시된다. 하나하나의 작품이 가진 멋스러움은 1967년생 한옥집인 예술공간집이라는 공간과 만나 더욱 깊은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전시 제목인 [온전한 밀도]의 의미처럼 가장 온전하다 할 수 있는 자연으로부터 출발한 재료들로부터 비롯된 작품들이 한데 모였다. 흙으로 빚은 도자기, 연필로 그린 드로잉, 종이와 실로 만든 섬유 예술, 나무로부터 빚은 가구들 등 자연의 일부는 작가의 손과 마음을 거쳐 작품이 되었다. 서로 다른 형식의 작품들이지만 출발 지점은 자연이라는 온전함이다. 이로부터 비롯된 작품들은 원형질을 벗어가며 또 다른 밀도를 꽉 채웠다. 태우고, 깎고, 굽고, 칠하고, 그리고, 꿰매는 등 다양한 방법들을 통해 다시 온전한 작품으로 재탄생되었다.

    고보경 작가는 한 가닥의 실로부터 시작된 부드러운 조각을 만들어낸다. 한 가닥의 가느다란 실과 바늘이 맺은 촘촘한 연결고리는 끝없이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대변한다. 가느다란 실들은 촘촘히 공기와 빛을 함께 머금고 면을 만들어낸다. 실제 기물(, 그릇 등)을 감싸며 만들어낸 섬세한 실과 바늘의 행적은 원래의 기물이 가진 물성을 벗어나 또 다른 조형으로 작품에 담긴 긴 시간과 고단한 손길을 따뜻하게 보듬어 내었다.

    김설아 작가는 이번 전시에 드로잉 작품과 프린트 에디션 작품을 선보인다. 그간 작가가 보여준 다양한 작품들의 근원 지점에 자리한 작품들이다. 작가는 눈에 보이지 않는 미시적인 것들의 움직임, 혹은 소리를 탐색하여 언어화할 수 없는 작은 목소리를 지닌 대상을 환유적 상상력으로 소환하고자 한다. 김설아 작가의 의도처럼 섬세한 선들이 자아낸 형상들은 시공간을 초월한 미지의 생명체와도 같이 인식된다.

    지리산 구례의 자연 아래에서 목기와 가구를 만드는 김전욱 작가나무를 주재료로 다양한 것들을 만든다. ‘거믄목기로 불리는 목기들은 통나무를 깎아 다듬고 불에 태우고, 토종 벌집에서 추출한 밀랍을 큰 용기에 넣어 함께 끓여내는 삼투압 방식으로 제작했다. 조선시대부터 내려오는 사찰의 목공예 기술인 밀랍 담금기법으로 전통 기법을 계승하여 만들어왔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구유, 제주 함지박 등을 재가공한 의자 등 검은 목기외에 다양한 형상의 의자들을 선보인다. 나무의 결과 형의 아름다움을 오롯이 느낄 수 있다.

    백아란 작가는 광주에서 첫 전시로 그간 국내외에서 다양한 활동을 해 왔다. 뉴욕 도나 카란 콜렉션, 랄프 로렌 등 다수의 패션하우스에서 니트 디자이너로 근무하였고, 우고 론디노네와 빅토리아 바트렛의 공동 퍼포먼스 소재 니트작품 제작, 톰 브라운의 니트 샘플 제작 등 패션 현장에서 활약을 선보였던 작가다. 섬유라는 소재가 가지고 있는 특유의 따뜻함과 유연함을 이어짐’, ‘엮어짐의 형상으로 이미지화하며 작품들을 빗대어 인간의 삶을 슬며시 보여준다.

    신민석 작가는 목공예를 기본으로 하는 가구디자이너로 어릴 적 향수로부터 기인한 작품을 만들어왔다. 어머니와 외할머니의 생활 소품이나 도구들을 장난감 삼아 놀던 기억들이 모티브가 되어 많은 이들과 기억을 공유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다양한 형태의 스툴을 보여준다. 단단한 나무의 결과 아름다운 색들은 한옥집의 나무들과 더욱 깊은 어우러짐을 선사한다.

    전시장을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이치헌 작가의 달항아리들은 전시장 바닥에 놓여 더욱 자연스럽고 꾸밈없는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무한 변주되는 백색의 달항아리와 기물들은 전시장 벽면과 테이블 위에서 한데 어우러지며 자연을 닮고자 한 작가의 손길을 고스란히 전해준다.

    이번 전시를 공동 기획한 위드아워핸즈(With Our Hands)’는 다양한 문화 현장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는 정유진 대표가 이끄는 브랜드이다. 한국 전통 공예를 계승하고 발전시켜 온 현대 공예작가들의 실용적인 기물이자 미술적 가치를 지닌 조형물인 공예 작품을 큐레이팅하여 소개하고 판매한다. 공예가가 제작한 기물의 소장과 사용이 일상에 편안하고 친숙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갤러리를 비롯한 다양한 공간과의 협업을 도모하며 아울러 한국의 정체성과 각 지역별 고유한 전통 공예를 오늘날까지 계승하고 발전시켜 온 한국 공예작가들의 작품을 해외에 알리고 판매하는데 주력한다.

    이번 전시는 그간 지역 미술계에서 다양한 전시를 기획하여 보여준 예술공간 집과 위드아워핸즈가 만나 공예예술 컬렉션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준다. 공동기획자인 정유진 대표는 작품들이 가진 멋스러움과 공간과의 어우러짐을 통해 공예가 가진 소박하고도 찬연한 아름다움을 눈으로 손으로 마음으로 담아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전했다. 더불어 예술공간 집 문희영 대표는 “1967년생 한옥집인 예술공간 집과 더 오랜 시간을 머금은 나무와 흙으로부터 비롯된 작품들이 만났다. 공예예술이 가진 순수한 아름다움을 더 깊이 느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지역 미술현장들 사이 다양한 협업을 더욱 확장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 문희영 (예술공간 집 대표)

    김설아作 이치헌作.jpg
    '온전한 밀도' 중 김설아, 이치헌의 전시작품
    김전욱作 이치헌作.jpg
    '온전한 밀도' 중 김전욱, 이치헌의 작품
    백이란作 (2).jpg
    '온전한 밀도' 중 백아란의 작품
    백아란作 Machine-knittedcotton.jpg
    '온전한 밀도' 중 백아란의 작품

     

    김설아 무제 Untitled, Watercolor on paper, 23cm x 23cm, 2011  (7).JPG
    김설아 <무제>, 2021, 종이에 수채, 23x23c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Copyright 2024 광주미술문화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의 이미지들은 게시자와 협의없이 임의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